본문 바로가기

ETC

쿠드랴프카의 희생


라이카(러시아어: Лайка, 1954년 ~ 1957년 11월 3일)는 구소련의 개(러시아어: Собака 사바카[*])로, 최초로 지구 궤도에 진입한 생물이다.

모스크바 시내에서 길을 잃고 떠돌던 것을 구소련 우주과학 관련자가 발견하고 데려왔다. 다른 두 마리의 개[1]와 함께 우주공간에서 생물의 생존과 적응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각종 테스트와 훈련을 거쳐 1957년 11월 3일 스푸트니크 2호에 실려 발사되었다. 라이카의 정확한 사인은 스푸트니크 2호 발사 뒤 반세기가 넘는 기간 동안 정확하게 공표되지 않았으나, 최종적으로 발사 뒤 수시간 후에 온도 조정 시스템의 오작동으로 추정되는 스트레스와 과열로 말미암아 사망한 것으로 확인되었다. 이 계획에 참여한 일부 러시아의 과학자들은 라이카의 죽음을 방치한 것에 대한 후회와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.

라이카는 비록 살아서 돌아오지는 못했으나, 이 실험을 통해 지구 생명체가 지구 궤도에 진입하는 과정과 무중력 상태에 견딜 수 있음이 확인되었으며, 과학자들에게 우주공간에서 생명체 반응에 대한 귀중한 데이터를 제공하였다.


출처 : http://ko.wikipedia.org/wiki/%EB%9D%BC%EC%9D%B4%EC%B9%B4_(%EA%B0%9C)